Sensing the Anthropocene

 

 

센싱 그룹은 인류세 시대의 전지구적 환경 변화를 과학적으로 포착하는 연구를 통해 “손상된 행성”의 상태를 파악하고자 한다. 인공위성 사진, 컴퓨터 모델링, 지층 시추, 딥러닝 기법 등을 활용해 기후변화, 해수면 상승, 대규모 지진, 미세먼지 등 지구의 내적 변화 및 인간 활동의 결과를 관찰, 기록하고, 이를 사회에 효과적으로 전달하고자 하는 것이다. 구체적인 연구 주제는 다음과 같다.

 

  • 미세먼지에 대한 기술적, 사회적 문제 연구 (전치형)
  • 토지피복지도와 숲의 변화를 시각화한 삼림증강지도 개발에 대한 연구: 인공위성 자료를 딥러닝 방식으로 활용 (김창익)
  • 한국 하구 층서의 인류세 퇴적 기록 (이관홍)
  • 인공위성을 활용한 기후변화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과 재난재해 예측 연구 (유광선)
  • 인류세 시대 해양변화 측정 연구: 역사자료와 기후변동 시뮬레이션 활용 (남욱현)

Sensing Group attempts to comprehend the state of the “damaged planet” by observing global environmental changes in the Anthropocene. Adopting various methods such as satellite data analysis, computer modeling, core drill, and deep-learning techniques, the group surveys and documents the impact of human actions and the internal changes of the Earth system, including climate change, sea level rise, large scale earthquakes, and particulate matter. Furthermore, the group intends to share its findings with the general public. Specific research agendas are as follows:

 

  • Technological and Social Aspects of Particulate Matter (Chihyung Jeon)

  • Development of Land Cover Maps and Forest Change Maps to Visualize Changes in the Forest: Applying Deep-Learning Methods to Satellite Data (Changick Kim)

  • Stratigraphical Records of the Anthropocene in Korean Estuarine Sediments (Guan-hong Lee)

  • Climate Change Monitoring System and Disaster Prediction: Application of Satellites (Kwangsun Ryu)

  • Oceanography in the Anthropocene: Historical Data and Climate Change Simulation (Wook-Hyun Nah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