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agement

 

 

In addition to academic research, public engagement is a core value of the Center. Recognizing that the Anthropocene demands a reflection on the practice of everyday life, the Center aspires to communicate with the general public in various ways – through museum exhibitions, documentary films, open lectures/workshops, publications, and social media. 

 

MOU with Korean Internet Newspaper Association

On May 23, 2019, the Center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Korean Internet Newspaper Association, looking for media outreach.

Documentary series on the Anthropocene (in collaboration with EBS)

http://home.ebs.co.kr/docuprime/index
A three-part documentary series on the Anthropocene, scheduled to air in June 2019 (PD: Pyeongsoon Choi)

Publication (in collaboration with Magazine Epi, Gyoyu Books ets)
Educational Program (in collaboration with STP, KAIST)
Social Media: Facebook
Exhibition (in collaboration with Seoul Science Center)

http://science.seoul.go.kr/main 
Facing the Anthropocene (2020/2021, tentative)
How to Live on the Damaged Planet (2024, tentative)

Art project on the Anthropocene (in collaboration with local artists)

Our collaborating artists include: Jinhwon Hong (http://jinhwon.com/)

Recent Posts

[김기흥의 과학 판도라상자] 아마존은 아직도 불타고 있는가?

[김기흥의 과학 판도라상자] 아마존은 아직도 불타고 있는가?중앙일보, 2019.09.23.김기흥 "지난 두 달 동안 아마존 지역에서 8만 건 이상의 화재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문제는 이 화재가 매년 건기에 일어나는 자연 발생적 현상이 아니라는 점이다. 최근 브라질은 중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 수출할 콩 경작지 확보와 광산개발 그리고 가축 방목지를 개발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산림 훼손을 일으키는 개발계획을 추진해왔다. 가장 효과적으로 빠르게 경작지를 늘리는 방법이 바로...

read more

Hello From the Year 2050 (Times)

Hello From the Year 2050: We Avoided the Worst of Climate Change — But Everything Is DifferentBILL MCKIBBENSEPTEMBER 12, 2019 "Let’s imagine for a moment that we’ve reached the middle of the century. It’s 2050, and we have a moment to reflect—the climate fight remains...

read more
[KOR Translation] 가이아 2.0

[KOR Translation] 가이아 2.0

러브록과 마굴리스의 가이아 가설에 따르면, 지구는 지난 35 억 년간 행성 원에서 자기-규제 시스템을 통해 ‘서식 가능 조건’(habitable condition)을 스스로 유지해왔으며, 생명 체들은 이 시스템의 일부다(1, 2)(괄호 안의 숫자는 인용한 논문의 번호를 의미한다. 원문의 괄호 표기를 그대로 살렸다. 인용 문헌은 글 맨 뒤에 정리했다―옮긴이). 가이아는 유기 체의 구성 요소에 대한 예측이나 계획 없이 작동해왔지만, 인간의 진화와 기술은 가이아의 작동 방식을...

read more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필자: 박범순 인류세는 새로운 지질시대를 지칭하는 과학적 개념이면서, 인간-자연-사회의 새로운 관계 정립을 요구하는 실천적 개념이다. 이 개념은 노벨상을 수상한 대기화학자 크뤼 천(Paul Crutzen)이 21세기 초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보다 먼저 이 개념을 쓰기 시작한 사람은 그의 동료인 생태학자 스토머(Eugene Stoermer)였다. 인류의 활동으로 지구가 변형되고 있으며 그 힘의 크기와 보편성을...

read more
11th Colloquium

11th Colloquium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에서 개최하는 제11회 콜로키엄을 안내해 드립니다. 주제: 다큐프라임 인류세 제작기 발표: 최평순(EBS 교육다큐부 PD) 일시: 2019년 10월 17일 (목) 11:50-13:00 장소: 카이스트 N4동 1433호 콜로키엄은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The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at KAIST cordially invites you to its 11th colloquium. The Anthropocene:...

read more
10th Colloquium

10th Colloquium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에서 개최하는 제10회 콜로키엄을 안내해 드립니다. 주제: 기후위기와 에너지 전환 발표: 한재각(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일시: 2019년 10월 10일 (목) 11:50-13:00 * 콜로키엄은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 The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at KAIST cordially invites you to its 10th colloquium....

read more
9th Colloquium

9th Colloquium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에서 개최하는 제9회 콜로키엄을 안내해 드립니다. 주제: 한국 SF는 인류세의 꿈을 꾸는가? 발표: 이지용(건국대 몸문화연구소) 일시: 2019년 9월 26일 (목) 11:50-13:00 장소: 카이스트 N4동 1433호 * 콜로키엄은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 The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at KAIST cordially invites you to...

read more
8th Colloquium

8th Colloquium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에서 개최하는 제8회 콜로키엄을 안내해 드립니다. 주제: 인류세와 시장의 경계만들기 발표: 박현귀(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일시: 2019년 9월 19일 (목) 11:50-13:00 장소: 카이스트 N4동 1433호 * 콜로키엄은 한국어로 진행됩니다. The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at KAIST cordially invites you to its 8th colloquium. Making Boundaries...

read more
CAS 2019 Fall Colloquia

CAS 2019 Fall Colloquia

Check out the full schedule of the CAS colloquia this Fall! We thank every speaker in advance for sharing your research and thoughts with us. ** All colloquia will be announced again with an individual poster 1~2 weeks before the event. Any possible changes in the...

read more
공기풍경 2019

공기풍경 2019

공기풍경 2019 한국인은 어떤 공기를 상상하고 연구하고 판매하고 있는가 필자: 김성은, 김희원, 전치형 이날 집회에 참여했던 한 미대촉 회원은 네이버 카페에 후기를 남겼다. “정말 공기가 중요하다면 집회도 직접 체험을 해보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그것만이 알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라 생각됩니다.” 그 ‘빠른 길’이 우리를 어디로 이끄는지, 그 길의 끝에서 만날 세상에 만족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른다. 교실마다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오염된 공기가 새어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