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교수 연구팀, 가뭄이 일상화되는 근미래 최초 예측

김형준 교수 연구팀, 가뭄이 일상화되는 근미래 최초 예측

인류세연구센터 Sensing 그룹 소속 김형준 교수님과 그 연구팀이 가까운 미래에 극한의 가뭄이 일상화되는 시점을 최초로 예측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연구팀은 수치 시뮬레이션을 이용, 담수 변동성을 파악함으로써 2030년과 2050년 사이에 세계 각지에서 가뭄이 지속적으로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재난의 일상화”에 장기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본 연구는 Nature Communications에 “The timing of unprecedented hydrological drought under climate change”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습니다. 아래의 링크를 참고해 주세요.

[취재파일] 극한의 가뭄 일상화되나

가까운 미래에 많은 지역에서 가뭄이 일상화되는 사실 최초 예측

The timing of unprecedented hydrological drought under climate change

남욱현 박사, 김형준 교수, 민경진-최명애 교수 연구팀 논문 발표

남욱현 박사, 김형준 교수, 민경진-최명애 교수 연구팀 논문 발표

인류세연구센터 소속 남욱현 박사님, 김형준 교수님, 민경진-최명애 교수님께서 새로이 논문을 출간했다는 소식입니다. 아래 링크와 PDF 버튼을 통해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The effect of bottomset on fluviodeltaic land-building process: Numerical modeling and physical experiment

강 하구의 삼각주는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지역이다. 그러나 해수면 상승, 지반 침하, 퇴적물 공급 감소로 인해 세계적으로 삼각주가 유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유실 속도를 늦추고 원래의 지형을 복원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이 논의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위적으로 강물의 방향을 전환하여 삼각주를 새롭게 형성하는 ‘강 전환’ 방법이 제안된 바 있다. 김원석 교수(연세대)와 남욱현 박사 연구팀은 기존의 ‘강 전환’ 방법에서 중요하게 고려되지 않았던 점토 퇴적물의 영향을 미시시피 강 하구를 대상으로 컴퓨터 모델링을 기법을 통해 연구하였다. 모델링 결과 점토의 퇴적이 삼각주 형성을 크게 돕는다는 점을 확인하였으며, 이에 따라 ‘강 전환’ 방법이 모래뿐만 아니라 점토가 잘 퇴적되는 환경에 적용된다면 실현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을 도출하였다. 이 연구 성과는 2022년 Basin Research에 출판되었다.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full/10.1111/bre.12684 (link)

Observed influence of anthropogenic climate change on tropical cyclone heavy rainfall

김형준 교수는 국제 공동 연구를 통해 과거 50여 년간 관측된 동아시아 지역의 태풍에 의한 호우 빈도의 증가가 인간 활동에 의한 기후변화의 영향이었음을 지구 메타버스 기술을 이용해 처음으로 증명했다. 김형준 교수의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기후변화 (Nature Climate Change)’2022년 4월 28일 판에 출판됐다.

https://doi.org/10.1038/s41558-022-01344-2 (link)

Resource landscape, microbial activity, and community composition under wintering crane activities in the Demilitarized Zone, South Korea

최명애 교수와 민경진 교수는 ‘한국의 인류세 공간 DMZ 생태 연구’의 일환으로 철원 지역 철새(두루미) 도래가 인간(농민)의 상호작용에 주목해 왔다. 연구팀은 겨울 철새의 농경지 이용이 토양 생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증거를 수집하였다. 3개월간의 두루미 활동으로 논 토양 내 탄소와 질소 함량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미생물의 양, 활동, 종류가 유의미하게 늘어났음을 보여주었다. 해당 연구는 농경지 일부를 철새에 할애하는 생물다양성계약이 야생동물 보전뿐 아니라 미생물 생태계 활성화를 통해 농업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함을 보여줌으로써 생물다양성계약 정책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http://doi.org/10.1371/journal.pone.0268461

인류세연구센터 연수연구원 모집 (~ 7/5)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에서 연수연구원(박사후 연구원, Post doc.)을 모집합니다.

  • 분야: 인류세 연구 (인류세 시대 탄소중립에 관한 초학제적 연구)
  • 지원서 접수 방법: 온라인 채용 시스템 http://kaist.recruitment.kr
  • 지원 마감: 2022. 7. 5. 13:59
  • 서류심사 예정일: 2022. 7. 8.
  • 면접심사 예정일: 2022. 7. 18.
  • 임용 예정일: 2022. 9. 1.

자세한 사항은 첨부된 파일 및 하단 링크를 참조해 주십시오.

Link: https://kaist.ac.kr/site/kr/html/footer/0814.html?mode=V&no=f183bef30ffcb48671f5fd4cb09cb6a1&GotoPage=1

김형준 교수, 태풍 호우 빈도에 대한 지구온난화의 영향 밝히는 논문 출간

인류세 연구센터 소속 김형준 교수님께서 참여하신 논문 “Observed influence of anthropogenic climate change on tropical cyclone heavy rainfall”이 Nature Climate Change를 통해 4월 28일 출간되었습니다. 해당 논문은 지구 메타버스를 기술을 이용해 지난 50년간 관측된 동아시아 지역의 태풍 호우 빈도 증가가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의 영향이었음을 최초로 증명하였습니다.

카이스트 신문

도심의 백로가 인간에게 묻는다, 숲의 주인은 누구냐고

도심의 백로가 인간에게 묻는다, 숲의 주인은 누구냐고

매년 봄과 여름 카이스트 대전캠퍼스 근린에 거주하는 백로는 많은 사람들에게 골칫덩이인 동시에 함께 도시에 거주하는 이웃이기도 합니다. 줄어드는 숲과 인간의 불편 같은 문제와 함께 백로와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해 백로의 행동 패턴 분석 연구를 하시는 인류세 연구센터의 성한아 박사님의 이야기가 기사로 소개되었습니다.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는 백로와 학생들과 공존 방안을 찾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 성한아 박사는 “백로는 도시화에 비교적 잘 적응했지만, 소음, 냄새, 분변 등으로 연거푸 쫓겨나는 대전의 ‘철거 동물’ 신세가 됐다”라고 말했다. 백로가 보호해야 할 야생동물이면서 동시에 주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존재가 된 것이다.

22.04.28 한겨레 기사 중 발췌 (링크)

Application Notice for Disaster Haggyo #1

Application Notice for Disaster Haggyo #1

The Disaster Haggyo is sponsored by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and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 Daejeon, South Korea. The instruction will take place on KAIST campus, with a multi-day field site trip to Jeju Island and a day trip to Ansan, South Korea.

The Disaster Haggyo is led by Scott Gabriel Knowles, and includes Dr. Kim Fortun, plus additional disaster research experts and artists-in-residence as instructors. Additional instruction will be provided by graduate students of the Graduate School of Science and Technology Policy (STP), KAIST.

Applicants may include: advanced undergraduate students, graduate students, postdoctoral researchers, and faculty from any discipline–science, engineering, medicine/health, social sciences all encouraged!  Journalists, artists, and activists are also highly encouraged to apply.  We strive to achieve a highly diverse student cohort, and students from anywhere in the world are eligible.

What is the Disaster Haggyo?

The wide variety and impact of disasters globally demands new approaches to research, collaboration, and disaster justice. The Disaster Haggyo is a disaster studies school aimed at accelerating the implementation of cutting-edge disaster research for maximum benefit to communities.  The Disaster Haggyo will draw social scientists, engineers, and scientists together for collaborative research.  The Disaster Haggyo will facilitate deep learning in the ways that disaster history shapes the present vulnerabilities and strengths of a community.  Disaster-impacted communities need a greater voice in disaster research and policy formation if there is to be measurable progress against the slow disasters of industrial pollution, climate change, and the threat of new disease outbreaks. The Disaster Haggyo, therefore, facilitates three activities simultaneously: 1) new interdisciplinary disaster research in areas of greatest national need; 2) a new pedagogical model for increasing skill among disaster researchers, skill necessary for technology and policy innovation; 3) development of community-based action for developing safer, disaster-resistant communities.

Three sessions are available (choose one or more):

August 14-21, 2022

August 18-25, 2022

*Online Campus: August 22, 23, 24

*Online Disaster Haggyo: This option is provided for participants who would like to participate and are not able to travel to South Korea. Lecture materials, live sessions, and interactive dialogue will be made available for several hours on each of the three days. 



재난학교는 대한민국 대전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원(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KAIST)과 인류세 연구센터(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가 주관하는 행사입니다. 수업은 주로 KAIST 캠퍼스에서 이루어질 예정이며, 제주도에서 며칠, 안산에서 하루 동안의 현장 답사를 포함합니다.

재난학교는 스캇 게이브리얼 놀스가 이끄는 행사로, 킴 포춘 등 재난 연구 전문가와 예술가가 교사로서 참여합니다. 이에 더하여 KAIST의 대학원생이 추가 설명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과학, 공학, 의학 및 보건, 사회과학 등 분야를 막론하고 우수한 학부생, 대학원생, 박사후 연구원, 교수 모두를 환영합니다. 기자, 예술가, 활동가 등의 집단도 매우 환영합니다. 우리는 다양한 학생 집단과 함께하기를 희망하며, 전세계 모든 지역의 학생이 참가 자격을 갖추고 있습니다.

재난학교란?

세계적으로 그 종류와 영향이 다양한 재난은 연구, 협력, 그리고 재난 정의에 대한 새로운 접근방식을 요구합니다.  재난학교는 재난학(disaster studies) 학교로서 선도적인 재난 연구를 공동체의 최대 이익을 위해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재난학교는 사회 과학자, 공학자, 과학자의 협동 연구를 이끌어낼 것입니다. 재난학교는 재난의 역사가 현재 공동체가 가진 힘과 취약성과 형성해온 방식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산업 공해, 기후 변화 및 새로운 질병 발병의 위협과 같은 느린 재난에 대한 측정 가능한 진전을 위해서는 재난에 영향받은 공동체가 재난 연구 및 정책 형성에 더 큰 목소리를 내야 합니다. 이에 재난학교는 다음 세 가지 활동을 동시에 촉진할 것입니다. 1) 국가적으로 절실히 필요한 영역에서 새로운 간학제적 재난 연구. 2) 재난 연구자들의 기량과 기술 및 정책 혁신에 요구되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새로운 교육학적 모델 제시. 3) 더 안전하고, 재난에 저항력 있는 공동체를 위한 공동체 기반 행동의 개발.

세가지 세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하나 이상 선택 가능.)

2022년 8월 14-21일

2022년 8월 18-25일

*온라인 캠퍼스 : 2022년 8월 22-24일

* 온라인 재난학교: 이 선택지는 재난학교에 참석하고 싶지만 한국에 방문할 수 없는 참가자들을 위해 마련되었습니다. 3일 동안 매일 몇 시간 분량의 강의 자료와 실시간 세션, 상호 대화가 진행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