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ing for stratigraphic signatures to define the start of the Anthropocene in Korea

Searching for stratigraphic signatures to define the start of the Anthropocene in Korea

CAS Featured Stories 1

Searching for stratigraphic signatures to define the start of the Anthropocene in Korea

Myung Ae Choi

In September 2019, a group of natural and social scientists from the Center for Anthropocene Studies (CAS) gathered at Bongpo Wetland, Goseong-gun, Gangwon-do. Two sets of boring devices were soon placed to extract wetland sediments as deep as 8.5 meters under the ground. This field data collection was one of the first research activities in the country to collect and identify stratigraphic signatures of the Anthropocene in Korea.

The recent diagnosis of the Anthropocene claims that humankind has emerged as an earth-changing force. An immediate follow-up question would be when the Anthropocene started. Four proposals have been made to separate the Anthropocene from the Holocene: 1) The spread of agriculture and deforestation in the Neolithic Period; 2) The Columbian Exchange between Old World (Europe) and New World in the 17th century; 3) the Industrial Revolution at around the 19th century; 4) the mid-20th century. While scholars support different proposals for diverse and convincing reaso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of relevant geologists, the International Commission on Stratigraphy (ICS), favours the mid-20th century hypothesis that the rapid population growth, urbanisation, and industrialization, what is called as “the Great Acceleration”, has become responsible for the unprecedented changes in earth systems.

Then, what would be the geological evidence of the Anthropocene in the Earth’s geological history? With a view of formalising the Anthropocene as a new and additional geological epoch, the ICS has been searching for stratigraphic signatures of the Anthropocene in sediments and ice. They are looking for:

  • New anthropogenic materials: aluminum, plastics, concrete
  • Radiogenic signatures and radionuclides: excess Carbon-14, Plutonium-239
  • Changed geochemical signatures: elevated concentrations of polyaromatic hydrocarbons, polychlorinated biphenyls, pesticide residues
  • Carbon cycle evidences: increased concentrations of atmospheric CO2 and CH4

(source: Waters et al (2016) “The Anthropocene is functionally and stratigraphically distinct from the Holocene”, Science, vol 351, no.6269)

Waters et al. (2016)

Korean geologists affiliated with CAS have recently started to search for stratigraphic markers of the Anthropocene in Korean estuaries and wetlands. Prof. Guan-Hong Lee, Inha University, and his research team have collected estuarine sediments from four major rivers – Han, Geum, Yeongsan, and Nakdong. They are tracing new anthropogenic materials – such as microplastics, black carbon – and geochemical markers, while examining lithological characteristics that are distinctive from that of the Holocene. Korean estuaries would provide useful data to define the beginning of Anthropocene specific to the Korean context, as they are very close to urban and industrial complexes, and also heavily altered. Dr. Wook-Hyun Nahm,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has worked on the timing when the anthropogenic signals of global warming overwhelmed the natural signals of climate fluctuation in Korea during the past 2000 years. While collecting and analysing geological records, the team also collects historical cases of human activities, such as cultivation, logging, and reclamation, which could explain the artificial sediments in the strata.

At Bongpo, Prof. Lee’s team collected recent wetland sediments as deep as 1.5 meters under the ground. Alongside other estuarian sediments collected from major rivers of Geum, Yongsan, and Nakdong, these samples are brought into his lab for geological analysis. Dr. Nahm’s team went into deeper by digging down to 8.5 meters, which would allow the team to look at geological records of the past 10,000 years. Dr. Myung Ae Choi, a human geographer at CAS, joined these geologists at Bongpo to collect the stories of how local residents have used the wetland for the past decades. These researchers work together by putting the geological data in conversation with the written and verbal accounts of human intervention in the recent past. Such interdisciplinary work, although at its early stage, could shed some light on the important question when the Anthropocene started in Korea.

[KOR Translation] 가이아 2.0

[KOR Translation] 가이아 2.0

러브록과 마굴리스의 가이아 가설에 따르면, 지구는 지난 35 억 년간 행성 원에서 자기-규제 시스템을 통해 ‘서식 가능 조건’(habitable condition)을 스스로 유지해왔으며, 생명 체들은 이 시스템의 일부다(1, 2)(괄호 안의 숫자는 인용한 논문의 번호를 의미한다. 원문의 괄호 표기를 그대로 살렸다. 인용 문헌은 글 맨 뒤에 정리했다―옮긴이). 가이아는 유기 체의 구성 요소에 대한 예측이나 계획 없이 작동해왔지만, 인간의 진화와 기술은 가이아의 작동 방식을 바꾸는 중이다. 지구는 이제 인류세(Anthropocene)(3)라 불리는 새로운 세( , epoch)에 접어들었고, 인간은 그들의 행동이 가져올 전 지구적인 결과를 인지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개인적인 행동에서부터 전 지구적인 지구공학 계획에 이르기까지의 의도적인(deliberate) 자기-규제가 이미 일어나는 중이거나 일어나기 직전이다. 이처럼 가이아 안에서 그것의 작동에 관 한 의식적 선택을 하는 것은 가이아를 근본적으로 새로운 상 태로 만드는데, 우리는 이것을 ‘가이아 2.0’이라고 부른다. 생 물체의 ‘행위성’(agency)과 목표를 설정해나가는 능력을 강 조함으로써, 가이아 2.0은 전 지구적인 지속가능성을 함양 하는 데 효과적인 틀이 될 것이다. …

티모시 M. 렌턴, 브뤼노 라투르, 가이아 2.0
Timothy M. Lenton and Bruno Latour, Gaia 2.0
우지수 옮김

게재: 과학잡지 에피(EPI) 9호, 202~212쪽 
Original text:『Science』 no. 361 (https://science.sciencemag.org/content/361/6407/1066.summary)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실천적 개념으로서 인류세, 그리고 인간의 역할

필자: 박범순

인류세는 새로운 지질시대를 지칭하는 과학적 개념이면서, 인간-자연-사회의 새로운 관계 정립을 요구하는 실천적 개념이다. 이 개념은 노벨상을 수상한 대기화학자 크뤼 천(Paul Crutzen)이 21세기 초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보다 먼저 이 개념을 쓰기 시작한 사람은 그의 동료인 생태학자 스토머(Eugene Stoermer)였다. 인류의 활동으로 지구가 변형되고 있으며 그 힘의 크기와 보편성을 고려할 때 인간의 영향력을 새로운 지구적 힘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관점은 이미 19세기 중반부터 나오기 시작했다. 20세기에 들어서는 러시아의 지질학자 베르나츠키(V. I. Vernadsky)가 여기에 이론적 프레임을 더했다. 그는 지구를 생물권(biosphere), 암석권(lithosphere), 대기권(atmosphere), 수권(hydro-sphere), 인류권 (anthrosphere)으로 나누어 각 권역 사이의 역동적 상호 작용을 연구했는데, 인류의 힘이 증가하여 주변에 점점 더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지적했다. 조금 다른 각도에서 프 랑스 예수회의 샤르댕(P. Teilhard de Chardin)과 로이 (E. Le Roy)는 인간의 사고능력과 기술개발이 환경을 변화시키기 때문에 “정신권”(noösphere, 누스피어)이란 용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

게재: 과학잡지 에피(EPI) 9호, 190~212쪽 

공기풍경 2019

공기풍경 2019

공기풍경 2019

한국인은 어떤 공기를 상상하고 연구하고 판매하고 있는가

필자: 김성은, 김희원, 전치형

이날 집회에 참여했던 한 미대촉 회원은 네이버 카페에 후기를 남겼다. “정말 공기가 중요하다면 집회도 직접 체험을 해보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그것만이 알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이라 생각됩니다.” 그 ‘빠른 길’이 우리를 어디로 이끄는지, 그 길의 끝에서 만날 세상에 만족할 수 있을지는 아직 모른다. 교실마다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오염된 공기가 새어 들어오지 않도록 창문을 이중 삼중으로 밀봉하고, 미세먼지 기준을 선진국보다 높이면 맑은 공기를 찾아 이사 가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아이들이 천식으로 고생하지 않고 놀이터에서 맘껏 뛰놀 수 있게 될까. 파란 하늘을 되찾을 수 있을까. 그러면 우리는 공기를 덜 무서워하게 될까.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44645
원문: 과학잡지 EPI 8호 (교수신문 재수록)

[KOR Translation] ‘인류세’는 ‘기후 변화’와 어떻게 다르며 왜 중요한가

[KOR Translation] ‘인류세’는 ‘기후 변화’와 어떻게 다르며 왜 중요한가

줄리아 애드니 토머스, ‘인류세’는 ‘기후 변화’와 어떻게 다르며 왜 중요한가
Julia Adeney Thomas, “Why the ‘Anthropocene’ Is Not ‘Climate Change’ and Why It Matters”
김동진 옮김

개제: 과학잡지 에피(EPI) 7호, 190~197쪽
Original text: Asia Global Online, https://www. asiaglobalonline.hku.hk/ anthropocene-climate-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