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한아 | 인간과 철새의 관계를 지탱하는, 거리두기의 기술

성한아

인간과 철새의 관계를 지탱하는, 거리두기의 기술

“인간의 장소이든, 야생의 장소이든 제멋대로 도래하는 철새를 야생 동물로 보호하기 위해서는 계속해서 그 현황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그런 의미에서 조사원들은 야생에 어떻게 접촉할 것인가라는 실천적 차원의 문제에 현장에서 몸소 답해 온 이들이다.”

과학잡지 에피(EPI) 18호, 259~286쪽

남종영 | 인류세와 동물: 하나의 세계에서 두 개의 세계로

인류세와 동물: 하나의 세계에서 두 개의 세계로

남종영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면 우리는 지나간 과거처럼 지금을 담담히 회상할 수 있을까? 우리는 생태적 지혜를 얻을 수 있을까? … 그런데도 무언가 빠진 것만 같은 께름칙한 기분이 든다. 비가시화된 연결망이 야생동물 뿐일까? 우리 앞에 뻔뻔히 벌어진 두 개의 사건을 우리가 놓친 것은 아닐까?”

과학잡지 에피(EPI) 18호, 321~341쪽

민경진|조용한 지구의 수호자, 식물

조용한 지구의 수호자, 식물

민경진

“생명체는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 태양에너지는 지구에서 가장 풍부하고 무한한 에너지원이지만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생명체는 태양에너지를 직접적으로 이용할 수 없다. 태양에너지를 흡수하는 엽록소가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엽록소가 없는 생명체는 이 색소를 가지고 있는 생명체에 기대어 에너지를 얻어야 한다.”

과학잡지 에피(EPI) 17호, 253~26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