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세 연구와 한국 환경사회학 : 새로운 질문들

인류세 연구와 한국 환경사회학 : 새로운 질문들
Environmental Sociology in the Anthropocene : New Questions

저자: 최명애, 박범순 (Myung Ae Choi & Buhm Soon Park)

초록
최근 한국 사회에서 ‘인류세’라는 개념이 눈에 띄게 퍼져가고 있다. 인류세는 인류의 활동이 지구 환경 변화의 결정적 요인이 되었음을 가리키기 위해 제안된 새로운 지질학 시대의 이름이다. 2000년대 초반 지구 시스템 과학자들과 지질학자들이 제기한 이 개념은 정치학, 정책학, 인류학, 지리학 등 사회과학의 제 분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 논문은 국내 환경사회학에서 본격적인 인류세 연구를 위해 해외 연구 동향을 소개하고, 국내 연구가 개입할 수 있는 지점들을 짚어 보고자 한다. 필자들은 먼저 지질학 논의를 중심으로 인류 세 개념의 등장을 소개하고, 사회과학의 주요 인류세 연구 경향(실증주의적접근, 정치경제적 접근, 신유물론적 접근)을 소개한다. 이어 ‘파국’과 ‘단절’ 논의를 통해 인류세 연구가 기존 환경사회학의 자연-사회 연구를 혁신할 수 있는 잠재성을 찾아본다. 마지막으로, 향후 인류세 연구가 확장될 수 있는 네 가지 연구 분야를 살펴본다. 필자들은 인류세가 근대의 체제, 가치, 사유를 반성하는 계기로 삼고, 확연히 구분되는 사유 체계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인식론적 논의임에 주목한다. 특히 인류세 논의의 실험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탐색에서 기존 환경 연구와 환경 정치를 새롭게 발전시킬 가능성을 찾아본다.

개제: 환경사회학연구 ECO 23 (2), 2019.12.
논문 링크: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9288046#

박범순 인류세연구센터장, 방송대에서 대담과 강연 진행

박범순 인류세연구센터장, 방송대에서 대담과 강연 진행

카이스트 인류세연구센터 박범순 센터장이 2019년 12월 23일 방송대 <미래대화>에서 “인류세”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 백영경 교수와 대담을 가졌습니다. 이날 대담과 강연은 인류세의 개념과 지구가 겪고 있는 여러가지 재난과의 연관성, 그리고 최근 진행하고 있는 비무장지대(DMZ)가 시사하는 점을 다루었습니다.

Julia Adeney Thomas, “Stratum and Stories: The Multidisciplinary Anthropocene”

[Keynote Lecture]
“Stratum and Stories: The Multidisciplinary Anthropocene”
Speaker: Julia Adeney Thomas (University of Notre Dame)

International Symposium on Anthropocene Studies
Dec. 11, 2019
@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Lecture Abstract
The “Anthropocene” is first and foremost a geological concept, but understanding how human forces and Earth System forcings have conjoined to transform the planet and our current options requires a multidisciplinary effort. This presentation argues that the complexity of the Anthropocene requires new ways of producing knowledge that bring disciplines into conversation with each other.  However, multidisciplinarity is not the same as interdisciplinarity.  Interdisciplinarity integrates different kinds of knowledge to produce a single, coherent synthesis, but the Anthropocene is far too complex for such an approach. Because the Anthropocene itself is multifaceted, multiscalar, and the product of a recent coalescence of human activities, some having very deep origins such as the mastery of fire by our ancestral species and others, such as tourism, becoming widespread only recently. To assume that the Earth System and human systems operate separately is to misunderstand what’s happening, and yet to suggest that no difference exists between geology’s scales, methods, and questions and the scales, methods, and questions important to social scientists and humanists is to over-simplify the situation and suggest that a single solution to this problem is within reach. 

Will Steffen, “The Anthropocene: The Risks of the Human Epoch”

[Keynote Lecture]
“The Anthropocene: The Risks of the Human Epoch”
Speaker: Will Steffen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International Symposium on Anthropocene Studies
Dec. 10-11, 2019
@ National Folk Museum of Korea


Lecture Abstract
The concept of the Anthropocene – and indeed the term “Anthropocene”-  arose from the Earth System science community nearly two decades ago. While research in the Earth System science and geological communities has continued to refine and sharpen the scientific definition of the Anthropocene, the concept has exploded onto the scene in the social sciences and humanities, and in the public in general. Debates rage about the origins, meaning and the future trajectory of the Anthropocene. The accelerating changes to the Earth System pose serious risks to the future of human societies as well as to the rest of life on Earth. The climate system is changing rapidly and could tip onto an irreversible ‘Hothouse Earth’ trajectory, while the biosphere is likely headed toward the sixth great extinction event in its long history. With these trajectories threatening to accelerate out of human control, young people are rising up to demand change. The student strikes of 15 March and 20 September 2019 are sending a clear message that the risks of the current Anthropocene trajectory are unacceptable to the next generation. Steering the Earth System onto a safer pathway is clearly our ultimate challenge in the 21st century, and although the challenge is immense and time is running out, the framework for a more equitable, sustainable world is beginning to emerge.

“한 세기 안 지구대멸종 온다 … ‘트럼프 정치’가 먼저 멸종할 것” (S.G.Knowles and M.Williams interview @Hankookilbo)

“한 세기 안 지구대멸종 온다 … ‘트럼프 정치’가 먼저 멸종할 것” (S.G.Knowles and M.Williams interview @Hankookilbo)

“이대로 가다가 인류는 한 세기 내 멸종할 것입니다. 이제는 주저 없이 행동해야 할 때입니다.” – 마크 윌리암스

“45억년 지구 역사에서 지금은 매우 특별한 시기다. 인간은 자신의 힘과 의지만으로도 지구 전체의 땅과 대기를 뒤흔들고 있다. 공룡 멸종은 인간이 바꿀 수 없었다. 인간이 일으킨 변화는 인간이 바로 잡을 수 있다. 자연과학자가 인류가 지구에 끼친 영향을 측정한다면, 인문ㆍ사회과학자는 인류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를 고민할 수 있다. 양측의 만남은 그래서 의미가 깊다.” – 스캇 놀즈

KAIST 인류세 연구센터에서 주최한 ‘국제 인류세 심포지엄’에 참석한 스캇 G. 놀즈 교수와 마크 윌리암스 교수와의 인터뷰가 한국일보에 보도되었습니다.

Interview with Scott G. Knowles and Mark Williams, our invited speakers at the International Symposium on Anthropocene Studies, was reported at Kankookilbo.

원문링크(Article in Korean):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2161538720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