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는 지금 되돌이킬 수 없는 변화가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는 ‘임계폭풍’ 시대에 점점 다가서고 있습니다. 녹고 있는 그린란드와 히말라야의 빙하, 절반으로 줄어든 야생산호 군락 등이 앞으로 폭탄이 폭발할 시간을 앞당기고 있습니다. 자연과학과 사회과학을 아우른 행동이 시급합니다.” – 윌 스테판

KAIST 인류세 연구센터에서 주최한 ‘국제 인류세 심포지엄’에서 기조강연을 진행한 윌 스테판 석좌 교수의 인터뷰가 동아사이언스에 보도되었습니다.

Will Steffen, our Keynote Speaker at the International Symposium on Anthropocene Studies, was interviewed by Donga Science.

원문 링크 (Article in Korean):
http://dongascience.donga.com/news.php?idx=32899